헤럴드경제 – 노들섬, 2018’음악중심 복합문화기지’로 재탄생

노들섬, 2018년 ‘음악중심 복합문화기지’로 재탄생’

한강대교가 통과하는 타원형의 섬인 노들섬이 2018년 음악을 매개로 하는 복합문화기지로 재탄생한다.

서울시는 시민공모에서 최종 당선작으로 8개 조직ㆍ기업이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하는 어반트랜스포머팀의 ‘밴드 오브 노들(BAND of NODEUL)’을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어반트랜스포머팀이 제안한 노들꿈섬의 운영계획인 ‘밴드 오브 노들’은 ‘음악을 매개로 한 복합문화기지’다.

음악ㆍ문화 콘텐츠의 생산과 구현이 이루어질 건축물 9725㎡와 노들숲, 노들마당 등 옥외시설 3만 6000㎡로 구성된다.

건축물은 주로 실내공연장, 음악도서관, 스타트업 창업지원 시설, 콘텐츠 생산시설, 숙박 및 상업시설 등으로 이뤄진다.

이들 시설은 음악공연, 음악ㆍ문화ㆍ예술 컬래버레이션, 노들숲 치유ㆍ노들숲길 발굴조성, 노들섬 특화 상업거리 기획, 친환경에너지 지원시설 구축, 노들캐스트 기획운영 등의 기능을 담당하게 된다.

최종 당선팀은 노들섬 시설에 대한 운영권을 갖게 된다.

이들이 제안한 운영계획은 3차 ‘공간ㆍ시설조성 공모’를 통해 시설의 설계를 담당할 업체가 결정되면 설계를 거쳐 조성공사에 들어간다.

향후 어반트랜스포머팀은 별도의 사단법인을 조직해 시설 운영과 기획을 맡게 된다.

또, 콘텐츠를 직접 만들기 원하는 아티스트ㆍ시민 등 유저 그룹에게 일부 시설을 임대해주고 협업을 주관한다.

시민참여 콘텐츠ㆍ프로그램도 다양하게 열어놓을 계획이다.

시상식은 다음달 17일 시민청 바스락홀에서 열린다.

당선자의 작품설명과 함께 전문가 강연과 질의응답 등 컨퍼런스 형태로 개최할 예정이다.

당선작을 비롯한 입상 작품들은 12월 12일부터 8일간 시청 1층 로비에 전시할 계획이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노들섬이 오랜시간을 거쳐 결실을 맺어가고 있는 만큼 추후 조성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사업을 추진해나가겠다”다며 “변화되는 노들섬이 새로운 문화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3차에 걸친 공모결과에 따라 2016년 하반기 기본ㆍ실시설계를 진행하고 2017년부터 조성공사를 거쳐 2018년 노들꿈섬 조성을 완료해 개장한다는 목표로 핵심시설 조성과 기반시설 정비를 추진한다고 전했다.

2015.11.25

이전글

YTN – 노들섬,’복합문화기지’로 2018년 개장

다음글

연합뉴스 – 서울시 ‘복합문화기지’ 될 노들섬 국제설계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