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노들섬 운영구상 시민공모 당선작 10팀 선정

한강 노들섬 운영구상 시민공모 당선작 10팀 선정

  • 서울시, 1차 ‘노들꿈섬 운영구상 공모’ 10:1 경쟁률 뚫은 당선작 공개
  • 가족형 도심리조트, 개인 방송공간, 생태공원, 공연장 등 다양한 아이디어
  • 10팀 9월 초 ‘운영계획‧시설구상 공모’(2차) 참가 기회.. 최종 1팀(인) 노들섬 운영권
  • `16년 3차 공모와 기본‧실시설계→`17년 착공→`18년 노들꿈섬 조성 목표

2012년 한강예술섬 이후 보류돼 온 노들섬을 어떻게 활용할지에 대해 시민이 제안하는 운영구상 공모전 결과 10:1의 경쟁률을 뚫고 당선작 10개 작품이 결정됐다.

가족형 도심리조트, 6개 주제의 개인 방송공간, 생태형 도시공원, 음악 공연장 등 노들섬의 장소성, 사회성, 지리적 특성을 고려하고, 시민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가 최종 선정됐다.

서울시는 노들섬의 공간, 시설 계획부터 운영까지 전 과정을 3차에 걸친 공모로 결정하기로 한 가운데, 1차 ‘노들꿈섬 운영구상 공모’ 결과 선발된 10개 팀(인)을 30일(일) 발표했다.

당선작 10개 팀(인)은 ▴이병주(플래닝코리아) ▴임채성(개인) ▴이승훈(메타기획컨설팅) ▴최열(환경재단) ▴조주연(티팟) ▴서정일(숲과도시) ▴김정빈(Urban Transformer) ▴최철호(KBSn) ▴하태석(스케일+엘로퀀스) ▴박혜리(Big by Small)를 대표로 한다.

심사는 ▴시민참여와 단계적 개발이 실현 가능한지 ▴제안된 내용이 뚜렷한 가치와 열정이 녹아있는지 ▴2차, 3차 공모를 통해 발전 가능성이 있는지에 주안점을 두고 시행됐다.

심사위원장 강우현 제주남이섬 대표이사는 “제안된 103개 작품은 일반 아이디어 공모와 달리 시설 조성과 운영을 고려해야 했기 때문에 상상을 뛰어넘는 아주 획기적이고 과감한 내용은 다소 적어 아쉬웠다”면서도 “향후 진행될 2차 공모에서는 보다 실현성과 상상력이 더해지고 구체적인 세부운영계획과 신뢰할 수 있는 조직구성을 통해 노들섬을 책임지고 운영할 당선자가 선정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0개 팀은 9월 초에 시작하는 2차 ‘운영계획‧시설구상 공모’에 참가자격을 갖게 된다.

* 이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첨부한 2015. 8. 31(월) 조간용 보도자료를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이 보도자료는 2015년 8월 30일 오전 11:15부터 보도할 수 있습니다.

서울시 도시재생본부 공공개발센터

2015. 08. 31.(월)

이전글

노들꿈섬 문화명소 공모 참가자들에게 선상 현장설명회

다음글

서울시,“노들섬 문화명소화 조성”국제설계공모(3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