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뉴스 – 한강 ‘노들섬’, 복합문화기지로 탈바꿈

한강 ‘노들섬’, 복합문화기지로 탈바꿈

사실상 텃밭으로 방치돼왔던 노들섬이 오는 2018년, 음악 공연장이 있는 ‘복합문화기지’로 바뀝니다.

서울시는 오늘, 지난 3개월 동안 공개방식으로 진행한 ‘노들꿈섬 국제현상설계공모’ 최종 당선작을 발표했습니다.

실내외 공연장과 공원, 상점, 생태교육시설 등 다양한 시설을 산책로와 골목길로 연결해 ‘작은 마을’로 만든다는 것이 당선작의 핵심 내용입니다.

한강대교보다 3~5m가량 낮게 위치한 노들섬 땅 위로 한강 대교와 같은 높이의 지상부를 새로 조성하고, 기존 노들섬 땅과는 건축물과 계단 등으로 연결해 입체적으로 구성하게 됩니다.

이렇게 새로 만들어진 지상부에는 광장이나 다목적 시설 등 열린 공간이 들어서게 되고, 기존 노들섬 땅에는 공연장과 상점가 등 다양한 문화 예술 시설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서울시는 이번 공모를 끝으로 운영 구상부터 운영계획, 공간시설까지 전 과정을 시민 공모로 결정하는, 노들꿈섬 조성 계획이 마무리됐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올 하반기, 기본 및 실시 설계를 거쳐 내년 상반기 착공을 하고, 2018년까지는 공사를 마무리 할 계획입니다.

이전글

SBS뉴스 – ’40년 방치’ 노들섬, 공연장이 있는 마을로 변신

다음글

한겨레 – ‘노들섬’이 공연장있는 ‘노들마을’로